용산구, 28일 유관순 열사 순국 추모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유관순 열사 순국 제96주기를 기리는 추모제를 28일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에서 연다고 27일 밝혔다.

행사는 추모사와 키오스크 시연 후 헌화, 추모공연 순으로 이뤄진다. 현장에는 지역 주민과 서울지방보훈청장,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 유족대표, 국회의원 등 300여명이 참여한다.

추모공연은 국악ㆍ무용 등 창작공연과 추모노래 합창으로 구성된다. 무대에는 구립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나서 협연을 펼친다.

아울러 구는 27~30일 용산아트홀에서 추모 예술전도 개최한다. 전시장에는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와 어록 등과 예술작품 160점이 비치된다.


한편 구는 지난해 광복 70주년과 유관순 열사 순국 95주년을 맞아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에 유관순 열사 추모비를 세운 바 있다. 인근 도로에는 ‘유관순길’이라는 명예도로명을 붙이며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성장현 구청장은 “유관순 열사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자유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에 앞장 서겠다”며 “추모행사를 통해 더 많은 구민들이 지역 자긍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