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수수료 수입만 3년 간 20조 육박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시중은행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수수료 수입으로만 총 20조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은행권 수수료 수익구조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시중은행이 얻은 수수료 수입이 2013년 6.8조 원, 2014년 6.7조 원, 2015년 6.7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은행업계는 2015년 3.5조 원의 당기순이익을 얻어 2000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땅 짚고 헤엄치기 장사’라는 비판을 받아온 수수료 수입을 매년 7조 원 가까이 얻으면서도 경영 실패 등으로 최저 수준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셈이다. 


수입 내역을 구체적으로 살펴본 결과, 3년을 기준으로 방카슈랑스판매수수료가 2조 610억원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리고 수익증권판매수수료(1조 8471억원), 기타신용카드수수료(1조 721억원), 대출금조기상환수수료(1조 1661억원), 전자금융이체수수료(7985억원), CD/ATM수수료(4953억원), 프로젝트파이낸싱수수료(415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은행업계의 과도한 수수료는 국민들에게 부담으로 작용”되므로 “적정수준의 통제를 위해서 합리적인 수수료 기준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