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코리아 세일 페스타 동참 1000개 생필품, 최대 50% DC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가 내수진작을 위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는 29일부터 10월 12일까지(신선식품은 5일까지) 전 점에서 ‘코리아 세일페스타’ 행사를 열고 사과, 꽃게 등 신선식품에서 가전, 패션까지 인기 생필품 1,000여개 품목을 엄선해 최대 50% 할인 판매할 계획이다. 추석 이후 기간은 대형마트에는 매출 비수기로 분류된다. 하지만 내수진작과 소비를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할인행사를 기획했다. 

이마트가 내수진작을 위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 행사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 자료 사진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이번 행사기간 국내산 브랜드 돈육을 기존가 대비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프리미엄 생연어 초밥(팩)을 기존 가격 대비 40% 할인된 6280원에 판매하고 남녀성 팬티 등 이너웨어를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가전제품도 할인 품목에 포함됐다. TV, 냉장고, 김치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노트북 등 대형가전과 디지털 가전 제품을 최대 30% 할인 판매하며 청소기, 밥솥 등 소형 생활가전 상품은 최대 50%할인 판매한다.

주요상품으로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60인치이상 대형TV, 17KG급 드럼세탁기, 900리터급 프리미엄 양문형 냉장고, 330리터급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등을 최대 30% 할인판매하며 삼성 실속경량형 노트북도 30% 할인판매한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이사는 “범국가적인 내수 활성화 대책으로 진행되는 코리아 세일페스타 행사에 동참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상품을 엄선해서 대규모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 ”며 “향후에도 내수진작을 통해 국민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