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단식, 쇼 아니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7일 “과거에 이렇게 하는 걸 쇼로 봤다. 그러나 이정현이 하는 건 쇼가 아니다”라며 사퇴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갈 뜻을 확고히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단식 농성을 진행하고 있는 국회 대표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쇼 할 줄 모르고, 찾아다니는 민생과 정치적 발언은 쇼를 하지 않는다”라며 “며칠 정해놓고 장난식으로 (단식)할 거면 시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까지 돌입하며 정 의장 사퇴를 촉구하는 것을 두고 “(정 의장이) 물러나고 안 물러나고가 아니다, 의회주의 파괴가 바로잡아져야 한다”며 “다수당의 횡포가 바로잡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노동위원회 날치기도 그냥 넘어갔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 날치기 때도 넘어갔다. 두번씩이나 국민 앞에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약속을 버젓이 한 걸 휴지조각 만들었을 때도 넘어갔는데 국회의장이 완전히 의회주의를 파괴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정 의장을 거세게 비난했다.

[사진=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27일 이틀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이 대표는 단식을 시작한 26일 저녁 김무성 전 대표와 산책을 나누며 “나라 걱정을 많이 했다, 정치 걱정”이라며 “그분도 오랫동안 정치했는데 정말 이런 상황은 보다 보다 처음 본다고 했다”고 전했다.

새누리당이 단식과 1인 시위로 대응하며 국회가 ‘강 대 강’ 대치로 흐른다는 지적에는 “강 대 강이라고 말하지 말라, 기자들은 상식이 없나”라고 분노하며 “한 사람(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억울함은 억울함이 아닌가, 국회에서 (야당이) 숫자의 힘으로 가니까 우리도 힘으로 해야 하는 게 강 대 강이냐”라고 토로했다.

새누리당이 의사 일정을 거부하며 26일부터 국정감사가 야당 단독으로 치러지는 사태에 대해 “그분들(야당)은 그걸 노리고 한 것”이라며 “새누리당이 (국정감사에) 못 들어오게 하고 자기들끼리 하기 위한 전략 아닌가”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