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가 꼽은 면접 비호감 지원자 1위 ‘지각’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어렵게 서류 전형을 통과하고 면접 전형까지 왔지만, 실수로 인해 좋지 못한 평가를 받는 지원자들이 적지 않다. 그 중에서도 기업들이 가장 비호감으로 여기는 지원자는 면접에 지각하는 유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인사담당자 531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가장 비호감인 지원자 유형’에 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인사담당자들은 ‘지각하는 지원자(23%)’에 대해 가장 비호감을 느끼고 있었으며 뒤 이어 ‘성의 없이 대답하는 지원자(20.9%)’, ‘표정이 어둡고 좋지 않은 지원자(14.5%)’, ‘회사의 기본 정보도 모르는 지원자(13.7%)’, ‘자세가 좋지 않은 지원자(7.2%)’, ‘동문서답 하는 지원자(5.1%)’, ‘복장 불량 지원자(3.4%)’ 등의 순이었다.


전체 지원자 중 면접 태도가 비호감인 지원자 비율은 평균 33%였다. 구체적으로 30%(24.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20%(21.5%), 10% 이하(16.8%), 50%(15.4%)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실제 비호감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52.2%가 ‘무조건 탈락’ 시킨다고 응답했고, 43.5%는 ‘감점’한다고 밝혔다. ‘아무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4.3%에 불과했다.

비호감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이유로는 ‘사회생활의 기본이 없다고 간주해서(37.8%)’, ‘입사 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서(27.2%)’, ‘사람을 상대해야 하는 업무라서(15.9%)’, ‘인재상과 부합하지 않아서(15.7%)’ 등의 의견들이 있었다. 우수한 스펙을 가지고 있더라도 태도 때문에 탈락시킨 지원자가 있다는 응답도 76.3%나 됐다.

한편,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호감을 느끼는 지원자는 ‘회사에 대한 애정이 보이는 지원자(21.7%)’였으며 ‘논리적으로 의사 표현을 하는 지원자(17.9%)’, ‘자세가 바른 지원자(14.3%)’, ‘일찍 와서 준비하는 지원자(11.3%)’, ‘깔끔하고 단정한 지원자(10.7%)’, ‘본인의 소신을 드러내는 지원자(10.4%)’, ‘인사성이 바른 지원자(6.8%)’, ‘타인의 답변을 경청하는 지원자(6.2%)’ 등도 호감형으로 꼽혔다. 태도가 좋은 지원자에게 가점을 준다는 인사담당자도 무려 87.9%에달했다.

면접 전형에서 스펙, 언변, 태도 중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소로는 단연 ‘태도(73.1%)’였으며 ‘언변(4.7%)’, ‘스펙(0.9%)’은 소수에 불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