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운전자 폭행 사건 매년 증가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지역 운전자 폭행 사건이 매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운전자 폭행 사건이 감소하고 있는 반면 인천은 오히려 3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홍일표 의원(새누리당ㆍ인천 남구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운전자 폭행(지방청별)’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운전자 폭행 처리 건수는 지난 2013년 3271건, 2014년 3243건, 2015년 3111건이 각각 발생해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인천지역의 운전자 폭행 사건은 전국적으로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반해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인천지역의 버스ㆍ택시 운전자 폭행 건수는 2013년 167건에서 2014년 175건, 2015년 209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3월에는 취객이 인천 동구의 한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탄 뒤, 이유 없이 기사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된 사건도 있었다.

홍일표 의원은 “버스와 택시 기사 폭행은 다수의 인명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승객과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운전자 폭행행위는 엄중 처벌하여 시민의 안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 법사위 법안심사1소위원장을 맡은 홍일표 의원은 운전자 폭행 사건의 가중처벌 대상 요건을 확대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심의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버스나 택시가 운행 경우 뿐 만 아니라 승ㆍ하차를 위해 일시 정차한 경우의 폭생사건도 특가법이 적용되도록 확대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