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은 철도ㆍ지하철 노조 파업 관계없이 ‘정상 운행’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철도·지하철 노조가 27일 연대 파업 예정인 가운데 인천지하철은 평소대로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26일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철도ㆍ지하철 노조를 포함한 공공운수노조 파업이 27일 시작돼도 인천지하철은 평소처럼 오전 5시 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운행한다.

인천교통공사는 공사 노조 집행부만 집회에 일부만 참석하고 대다수 조합원은 정상 근무할 예정이기 때문에 정상운행한다.

시는 그러나 인천지하철 외에 경인전철ㆍ수인선 등 지역 내 다른 노선에서는 파업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

경인전철ㆍ수인선 노선의 전동차 운행률이 평소의 80% 이하로 떨어지면 비슷한 노선을 다니는 광역버스 9개 노선 139대에 운행을 늘려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운행률이 70% 이하로 떨어지면 주안ㆍ동암ㆍ부평역 등 3개 역에서 여의도 환승센터까지, 인천ㆍ인하대ㆍ원인재ㆍ논현역 등 4개 역에서 오이도역까지 가는 전세버스를 출ㆍ퇴근 시간대에 각각 운행한다.

한편, 시는 파업이 길어지면 택시 부제, 승용차 요일제, 공영주차장 요일제 제한을 해제키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