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지난해 대기업 사회공헌 2조9000억원 전년대비 6.8% 증가”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지난해 세계적인 경기 불황 속에서도 기업들의 사회공헌 규모가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대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발표한 사회공헌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기업 255개사의 2015년 사회공헌비용은 총 2조9020억원으로전년 대비 6.8% 증가했다.

이는 2013년 이후 2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응답기업의 53.3%가 전년 대비 사회공헌 지출을 늘렸고, 13.3%는 전년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사회공헌 지출을 25% 이상 늘린 기업도 전체의 27.1%에 달했다.

사회공헌을 전담하는 인력은 ‘예년과 동일하다’고 답한 기업이 전체의 78.3%로 집계됐다. ‘증가했다’는 18.9%, ‘축소됐다’는 2.8%로 나타났다.

사회공헌 지출은 주로 취약계층(33.5%), 교육ㆍ학교ㆍ학술(17.5%), 문화ㆍ예술ㆍ체육(16.4%) 등을 위해 쓰였다.

사회공헌 성과에 대한 만족도(5점 만점)를 보면 기업들은 사회공헌이 지역사회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높은 만족도(4.1점)를 보였다. 이어 기업 이미지 개선(3.8점), 임직원 만족도 증가(3.7점), 재무적 성과와 연계(2.8점) 순으로 조사됐다.

사회공헌 활동을 하면서 겪는 어려움은 선심성 지원 요구(40.3%), 사회적 무관심(14.7%), 반기업 정서로 인한 왜곡된 시선(13.9%) 등으로 나타났다.

사회공헌 담당자들은 경제계가 가장 관심 가져야 할 사회문제로 소득ㆍ주거불안(30.4%), 노동 불안정(20.3%), 저출산ㆍ고령화(16.8%), 교육 불평등(14.0%) 등을 꼽았다.

이용우 전경련 사회본부장은 “기업들이 단순 기부와 참여를 넘어 다양한 재원을 활용해 실질적인 사회변화를 이끄는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