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검찰에 휴대폰 제출…‘동영상’ 진실 확인한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동영상 촬영’ 의혹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휴대폰을 검찰에 제출했다.

27일 정준영은 검찰의 요청에 따라 자신의 휴대폰을 검찰에 임의 제출했다고 연예매체가 보도했다.

앞서 정준영은 기자회견을 통해 물의를 빚은 데에 대해 사과하면서 전 여자친구와 상호 인지 하에 촬영했던 짧은 영상이 있었음을 밝혔다.

정준영의 소속사 측은 “정준영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들이 사실임을 밝히고자 검찰의 요청에 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추후 소환요청이 있을 경우 성실히 응해 진실을 밝힐 예정이다.


당초 정준영은 경찰 조사에서 여성과 찍은 영상은 즉시 삭제해서 현재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혀 핸드폰 제출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한 전직 경찰은 “정준영이 촬영한 몰카를 휴대폰에서 삭제하거나 핸드폰이 고장났더라도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충분히 복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