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펀드의 귀환…선강퉁 앞두고 높은 수익률 ‘주목’

선강퉁(선전 증시와홍콩 증시 간의 교차거래) 시행을 앞두고 중국펀드가 재주목받고 있다. 9월들어 중국펀드는 상품별 수익률 상위 10위권 가운데 1위를 비롯해 모두 8자리에 포진했다.

27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기타 유형을 제외한 운용순자산 100억원 이상의 전체 공모펀드를 대상으로 9월 수익률(2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미래에셋인덱스로차이나H레버리지2.0자(주식-파생재간접)종류A가 6.49%로 1위를 차지했다.

‘맥쿼리차이나Bull 1.5배자(주식-파생)종류A’(5.22%), 하나UBS China자 1[주식]Class A(5.13%), 미래에셋차이나H레버리지1.5(주식-파생재간접)종류A(5.08%)도 5%가넘는 성과를 거두며 3위와 5∼6위를 각각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한화차이나H스피드업1.5배자(주식-파생)종류A(4.89%), 슈로더차이나그로스자A(주식)종류A(4.67%), 한국투자그레이터차이나자 1(주식)(A)(4.48%), 한국투자골드플랜차이나연금전환자 1(주식)(C)(4.48%) 순이었다.

9월 들어 중국펀드가 선전한 것은 홍콩에서 거래되는 중국 주식 가격이 오른 영향이 컸다.

박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