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워커힐 면세점 반드시 되찾겠다”

최신원 회장 “국가관광산업 발전의 선봉에 선다는 자신감과 사명감 갖자”… 구성원 독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특허권 상실로 24년간 운영해온 워커힐면세점을 지난 5월 문 닫은 SK네트웍스가 전사 역량을 결집해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 재취득에 나선다.

27일 SK네트웍스에 따르면 최신원 회장은 최근 워커힐 투자계획을 논의하는 이사회 자리에서 “워커힐면세점은 국내 유일 도심 복합 리조트형 면세점이자 유커(중국 관광객) 유치를 선도해온 가치있는 곳”이라며 “대규모 투자를 통해 차별화된 한류 관광 쇼핑 모델을 만들어 반드시 특허를 획득하겠다”고 밝혔다.

[사진=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 및 전사 역량을 결집해 워커힐면세점 특허 재취득에 나선다. 최신원 회장은 “국가 국가관광산업 발전의 선봉에 선다는 자신감과 사명감을 갖고 대규모 투자를 통한 차별화된 한류 관광 쇼핑 모델을 만들어 반드시 특허를 획득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특허를 다시 획득해 호텔과 면세점을 비롯한 워커힐 전체 매출을 향후 3년내 연간 1조원 대로 키워 서울 동북권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명소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워커힐은 최 회장의 부친인 최종건 SK그룹 창업회장이 1973년 생전 마지막으로 인수하고 거주했던 곳인만큼 최 회장에게는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최 회장은 이와 관련해 “지난해 말 면세 특허를 잃은 이후 어려운 상황이 이어졌지만 ‘공격 경영으로 정면 승부하라’고 강조하셨던 선친의 말씀을 되새겨 어떤 사업자보다도 경쟁력 있고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면세점으로 특허 획득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 및 전사 역량을 결집해 워커힐면세점 특허 재취득에 나선다. 지난해 면세점 확장 공사 시 설치했던 조명 파사드에는 ‘24년간 이어온 워커힐면세점, 꼭 다시 찾도록 응원해 주세요!’ 등 SK네트웍스의 사업 재개 염원을 담은 3종의 문구가 돌아가고 있다.]

특허권 재취득 관련 사업계획서 마무리 작업이 한창인 SK네트웍스는 내달 4일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신청서를 제출한 이후 보다 구체적인 워커힐면세점 사업계획을 공개할 계획이다.

최신원 회장도 해외 방문 일정을 앞둔 지난 주말 면세본부를 방문해 사업계획서 준비 및 브랜드 유치 등을 위해 근무 중인 구성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답답한 도심 빌딩 속에서 외국인 단체 관광객들을 위주로 천편일률적인 쇼핑만 이뤄지는 기존 면세점들과는 다른 워커힐면세점만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대체 불가한 가치를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워커힐은 지난 1963년 정부의 관광산업 육성 정책에 따라 건립된 이래 면세점을 비롯해 카지노, 워커힐 극장쇼, 리버파크, 한식당 등 관광 컨텐츠에 대한 투자를 이어오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 문화와 다양한 체험가치를 제공해왔다.

또 남북 이산가족 상봉, 중국 민항기 불시착 승객 투숙, G20 서밋회의, 한류 드라마 촬영 등이 이뤄졌던 역사적인 장소로서 한국 관광산업의 대표적 명소 역할을 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