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식량부족량 매년 증가…2016회계연도 약 70만t부족”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통일부는 북한 식량사정이 매년 악화되면서 2016회계연도(2015년 11월~2016년 10월) 약 70만t의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27일 전망했다.

이날 통일부가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을 인용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회계연도의 북한 식량 생산량은 480만1000t으로, 수요량(549만5000t)의 약 87%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회계연도보다 28만7000t 증가한 것으로,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2014회계연도 34만t, 2015회계연도 40만7000t, 2016회계연도 69만4000t으로 매년 늘고 있다.


지난해 곡물 생산량이 가뭄으로 감소하고 비료와 연료 공급이 부족했던 것이 식량 부족분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WFP에 통보한 북한 주민 하루 평균 곡물 배급량은 2013년 396g, 2014년 384g, 2015년 376g, 올해 1분기 370g, 올해 2분기 360g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북한이 제시한 배급 대상별 하루 평균 곡물 배급량(감량배급 기준)은 0~4세 234g, 5~14세 390g, 15세 이상 일반노동자 546g, 15세 이상 중노동자 및 군인 624g, 15세 이상 병ㆍ노약자 234g이다.

통일부는 자료에서 “식량배급은 평양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실제 배급은 시기와 작황 등에 따라 조절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은 2014년 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UNOCHA) 자료에 따르면 국제기구와 국제적십자, 개별 비정부기구(NGO), 개별 국가기관 등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은 2014년 3322만달러, 2015년 3544만달러, 올해 9월 6일까지 3790만달러로 늘었다.

한편 북한 내 특권층은 자녀 진학을 위해 월 1000달러 수준의 고액과외를 시키고 있다고 통일부는 탈북민 진술을 토대로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