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韓·日 방어 재정부담 크다…방위비 내라”

[헤럴드경제]2016년 미국 대선에 출마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26일 역사상 처음으로 남녀 후보가 맞붙은 제1차 TV 토론에서 한국 등 동맹 정책에서 정면 충돌했다.

트럼프는 이날 “우리는 일본과 한국을 방어하는데 재정적으로 큰 손실을 보고 있다”며 “그들은 우리에게 돈을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도 동맹을 돕는데 비용의 부담이 크다”면서 “미국이 모든 동맹을 방어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또 “일본(등 동맹이) 일정 몫의 방위비를 내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들을 방어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증액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클린턴은 트럼프의 ‘동맹 무임승차론’을 꼬집으면서 “우리는 일본과 한국의 동맹에 상호방위조약을 맺고 있고 그것을 존중할 것”을 밝혔다. 더불어 “이번 선거에 세계 많은 지도자가 동맹방어 약속에 우려를 표한 점을 안다”며“ 동맹방어 약속은 유효하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핵 문제를 놓고도 대립각을 세우며 설전을 주고받았다.

트럼프는 “핵 문제가 세계에서 가장 큰 위협”이라면서 “북핵 위협은 중국이 다뤄야 한다. 왜냐하면, 중국은 북한에 대해 완전히 강력한 영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클린턴은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을 거론하면서 “핵 문제에 관한 트럼프의 발상은 매우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