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금속공예전 개최, 판매수익금 100% 기부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포스코가 철강업의 특성을 살려 금속공예전을 개최한다.

포스코1%나눔재단(이사장 권오준)은 한국 문화재 재단(이사장 서도식)과 함께 ‘세대를 잇는 작업-이음전(展)장도장’ 전시회를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스코 1% 나눔재단은 작년부터 단절 위기에 놓인 한국 전통 금속 공예를 계승하고 보존하기 위해 중요 무형 문화재를 지원하는 사업을 개최해오고 있다. 첫해 두석장에 이어, 올해는 장도장을 중요 무형 문화재 지원사업 대상으로 정했다. 장도장은 칼집이 있는 작은 칼의 제작을 담당하는 장인을 뜻한다. 

박종군 장인의 백옥금장환별자리금상보검

이번 전시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60호 장도장 박종군 장인, 조영진, 박남중 이수자 등 총 12명의 작가가 포스코의 지원으로 창작한 44점의 작품이 공개된다. 특히 올해는 주로 호신용, 장식용으로 사용된 전통 장도를 현대인들이 생활 속에서 사용할 수 있는 만년필, 카드지갑, 팬던트 등의 생활용품으로 재창조했다.

전시는 아트페어 형식으로 진행되며, 전시 판매 수익금은 100% 장도 전승을 위한 후진 양성을 위해 기부된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우리 조상의 예지와 숨결이 깃든 문화 유산이 현대에도 생명력을 갖고 잘 전승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포스코의 특성을 살린 금속공예 문화재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석철 작가의 만년필

한편, 2013년 설립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 그룹 및 외주 파트너사 임직원이 자신의 급여 1%를 기부해 운영되는 비영리 공익재단이다. 제주 해녀 유네스코 등재 사진전 개최, 관현맹인전통예술단(시각장애인 국악연주단) 활동 지원, 전통음악 신진예술가에 성장 기회 제공하는 ‘우리의 영웅을 위한 작은 음악회(우영음)’ 개최 등 전통문화 보존ㆍ계승 지원사업을 꾸준히 실천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