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대한항공, 3분기 최대 실적 전망…밸류에이션 재평가 랠리 시작”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대한항공이 올해 3분기에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목표주가를 4만5000원에서 5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3분기 실적 발표를 전후로 밸류에이션 재평가 랠리가 시작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신민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은 7천240억원으로 예상된다”면서 “11월부터델타항공과 공동운항(코드셰어)을 재개함에 따라 내년 미주노선의 탑승률 상승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대한항공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9% 증가한 3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68.9% 증가한 4887억원으로 예상했다. 7월과 8월 탑승률이 82%를 웃돌면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

신 연구원은 “한진해운 지원이 마무리되고 3억 달러의 영구채 발행으로 유상증자 우려가 해소되면서 부채비율 개선이 예상된다”면서 “하반기 실적 개선과 계열사 불확실성 제거로 한진해운 관련 손실로 떨어진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이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관측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