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네덜란드, 페이스북 정상외교…“월드컵처럼 협력 꽃피우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가 27일 회담을 앞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사전 정상외교를 펼쳤다.

루터 총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과 네덜란드와의 인연을 소개한 글을 올리자 박 대통령은 직접 댓글을 달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루터 총리는 26일 한국에 입국한 뒤 페이스북에 “드디어 대한민국에 도착했다. 생동감 넘치고 아름다운 대한민국에 방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내일 박 대통령과의 만남 또한 기대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루터 총리는 특히 2002년 한ㆍ일 월드컵 당시 네덜란드 출신의 거스 히딩크 한국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 선수들을 얼싸안고 환호하는 사진을 첨부하고 “대한민국과 네덜란드는 깊은 인연이 있다”며 “히딩크 감독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또한 대한민국과 네덜란드가 함께해 좋은 결과를 나았다”고 소개했다.

[사진=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 페이스북]

이에 박 대통령은 댓글을 통해 “한국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총리님 말씀처럼 저도 한국과 네덜란드가 공유하고 있는 많은 가치들과 협력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과 네덜란드가 함께 놀라운 성과를 이루어 냈듯이,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꽃피워 나가기를 기대한다”면서 “내일 대화에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27일 오전 한ㆍ네덜란드 정상회담을 열고 올해 수교 55주년을 맞는 양국관계 발전 상황 평가, 그리고 실질협력 확대 방안와 북핵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다.

정연국 대변인은 “한ㆍ네덜란드간 실질 경제협력과 대북공조를 포함한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을 한 단계 심화ㆍ확대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