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포토] 단식하고…열공하고…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이틀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 대표는 “과거에 이렇게 하는 걸 쇼로 봤다. 그러나 이정현이 하는 건 쇼가 아니다”라며 사퇴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갈 뜻을 확고히 했다(위).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7일 오전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제일 먼저 도착해 회의를 준비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안훈·박해묵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