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페르난데스 ‘백넘버 16’…영구결번키로

[헤럴드경제]마이애미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호세 페르난데스를 영구결번 지정으로 애도한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는 27일(한국시간) “마이애미가 페르난데스의 등번호 16번을 영구결벌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제 마이애미 소속 선수 중 16번을 달 수 있는 선수는 없다. 재키 로빈슨의 42번에 이어 두 번째로 영구결번이 됐다.

페르난데스는 24일 보트 사고로 사망했다. 해안경비대는 이날 오전 마이애미 비치에서 보트 사고로 3명이 숨졌는데, 그 가운데 페르난데스가 있었다. 쿠바 출신의 페르난데스는 통산 76경기에서 38승 17패와 평균자책점 2.58을 기록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 하자마자 12승 6패와 평균자책점 2.19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올랐다. 팔꿈치인대접합수술을 받으며 잠시 만 이번 시즌에는 29경기에서 16승 8패와 평균자책점 2.86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다. 그의 사고가 더 아쉬운 이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