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중소 판매점ㆍ대형 유통점 상생 TF팀 구성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이동통신 중소 유통업자와 대형 유통점의 상생을 위한 TF팀이 구성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국민의당)은 SKTㆍKTㆍ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중소유통업자 단체인 전국이동통신유통자협회가 참여하는 상생TF팀이 구성된다고 27일 밝혔다.

단통법 시행 이후 중소유통업자들은 판매장려금 축소와 이통사들의 직영점 확대, 대형 양판점의 물량 공세 등으로 경영이 악화됐다. 실제로 단통법 시행 후 판매점은 10% 감소한 반면, 직영점은 1183개에서 1464개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소위 골목상권에 해당하는 이동통신 중소유통업자들의 경영상황이 날로 악화되는 상황에서 이를 방치할 경우 단말기 유통시장의 양극화 현상은 갈수록 심화될 수 밖에 없다”며 “이는 격차해소라는 시대가치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동통신 3사에 상생 TF팀 구성과 차별적 프로모션 중지 등을 제안했고 3사도 적극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전국이동통신유통자협회와 이동통신 3사가 참여하는 1차 TF팀 회의가 오는 29일 국회 김경진 의원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 의원은 향후 관계 부처의 협조와 정책 마련도 촉구할 예정이다. [사진=김경진 의원 상임위 질의사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