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한국대표팀 다시 맡고 싶지 않다”

[헤럴드경제]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 감독이 다시 한국 팀을 맡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한국을 방문한 히딩크 감독은 26일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축구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고 한국 감독직을 다시 맡을 가능성에 대해 “그 당시 성공이 너무 크기 때문에 같은 성공을 재현하기 힘들다”면서 “지금 선수들의 실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싫은 것은 아니다. 다만 같은 걸 재현하기가 어려우므로 다시 맡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성적이 기대에 못 미쳐 비판받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에게는 “좌절할 수도 있지만 그런데도 자신 있게 선수들을 격려하며 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선수들도 실력파인 만큼, 노력하면 최종예선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의 말을 남겼다.

다음 달 6일까지 일정으로 방한하는 히딩크 감독은 거스히딩크재단의 향후 사업 방향을 논의하고, 2002년 월드컵 출전 선수들이 안성시에 기증한 풋살 돔구장에 방문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