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트럼프 부친 거금 받아 사업, 부유층 도와주기만 하면 계속 이 상황”

[헤럴드경제] 대선 토론 시작부터 치열한 설전으로 맞붙은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트럼프의 사업 기반이 된 자금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26일(현지시간) 오후 9시 뉴욕 주 헴프스테드 호프스트라 대학에서 시작된 대선 토론에서 힐러리는 “트럼프 후보는 행운의 후보다. 비즈니스 시작할 때 1400만 달러를 아버지한테 받았다”며 “부유층을 도와주기만 하면 이런 상황밖에 안 된다”고 트럼프를 정면으로 공격했다.

이는 자신의 부자 증세 공약에 부자 감세로 맞서고 있는 트럼프를 정면 비판한 것인 동시에 성공한 사업가로서의 트럼프의 이미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자료=nbc]

트럼프는 이에 “아버지는 저에게 많은 돈을 주시지 않았다”며 힐러리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는 첫 주제인 ‘일자리 창출 및 경제 살리기’와 관련된 질문과 관련해 토론을 진행하던 중 나왔다. 트럼프는 해당 질문에 대해 “우리 일자리를 다른 나라가 훔쳐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대선전 내내 주장해온 보호무역주의를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