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침몰돼 방치된 배 2158척…정부는 유독물질, 기름양 파악도 못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유조선, 화학제품 운반선 등 우리나라 연안에서 침몰돼 인양되지 못한 선박수가 2158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선박안에 남아 있는 기름과 유독물질의 양을 추정조차 못하고 있다.

2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983년 이후 국내 해안에 침몰한 선박 2158척이 미인양 상태다.

침몰선박 42%(911척)은 남해안에 집중돼 있다. 서해안과 동해안에는 각각 799척(37%)과 448척(21%)이 산재해 있다. 규모별로 보면, 10톤 미만 소형 선박은 1030척, 10~100톤 중형급은 849척, 100톤 이상 대형선박도 279척이다. 1만톤급 이상의 선박도 3척이다. 선종 별로는 어선이 1752척으로 전체의 81%를 차지했다. 화물선 111척, 예인선 71척, 부선(艀船) 53척도 바다에 가라앉아 있다. 특히 유조선과 가스운반선, 여객선도 각각 5척, 2척, 12척이 침몰한 채 방치돼 있다. 언제 기름 유출 등의 사고가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실제 지난 6월 6년이나 방치된 침몰 준설선에서 기름 유출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잔존유류가 지속적으로 외부로 유출될 경우, 우리나라 전 해역의 오염을 막을 방법이 없으며, 결과적으로 환경파괴와 어장붕괴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황 의원실의 설명이다.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 방제작업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기름과 유독물질이 제거되지 않은 유조선, 화학제품 운반선, 가스운반선, 1만톤급 이상의 대형선박이 낮은 수심의 항로에 가라앉아 있지만 해수부는 단 32척의 잔존유 1만581㎘만 추정하고 있을 뿐이다. 1만581㎘는 2007년 태안 기름 유출사고 때 유출된 기름 1만2500㎘의 85%에 해당하는 양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정치이지 정확한 잔존 유류량도 아니다.

황 의원은 “해수부가 조사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며 “인양 비용이나 조사 비용 등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변명이 아니라, 다른 배와 충돌 사고를 일으키거나 돌이킬 수 없는 해양환경오염으로 번지기 전에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