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美 1차 대선토론 후 여론조사서 “힐러리 압승”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CNN방송이 26일(현지시간) 오후에 열린 첫 대선 TV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민주당 대선후보를 승자로 꼽았다.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인 ORC가 TV토론 시청자를 대상으로 실시간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클린턴이 토론을 더 잘했다고 한 응답자가 62%에 달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가 잘했다는 답변은 27%에 머물렀다. CNN방송에서 한 유권자는 “누구를 고민해야 할 지 고민하다가 클린턴을 뽑기로 했다”라며 “이번 토론회에서 트럼프가 얼마나 준비가 안 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 충분한 시간이 주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토록 준비가 되지 않은 건 유권자들을 무시하는 행위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사진=NBC뉴스 방송 캡쳐]

주요 현안 이해도에서도 클린턴을 지지한 시청자는 68%에 달했지만 트럼프는 27%의 지지를 얻었다. NBC 방송의 니콜 웰러스 정치평론가는 “트럼프는 감정적이었던 반면, 클린턴은 평정심을 유지하고 일관적으로 토론을 진행했다”라고 평가했다. 척 토드 NBC 정치부 기자 역시 “트럼프가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었다”라며 “반면 클린턴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준비를 한 모습이 보였다”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