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단식하면 말리는 게 정상…기이한 일, 국회일정은 지켜져야”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새누리당 의원이 단식과 국정감사 거부 등 당 지도부의 강경대응에 대해 정면으로 비판했다.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등 의사일정에 정상 복귀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28일 페이스북과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당대표든 누구든 단식을 하면 옆에서는 말려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이정현 대표의 단식을 더욱 부추기는 듯한 당내 분위기에 대해 “기이한 일”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그 분(이 대표)은 한다면 하는 분이고 진정성 있는 분이어서 끝까지 갈 것’이라는 말을 어떻게 할 수 있는가”라며 “‘정(세균)의장이 정치생명을 잃든지 아니면 이 대표가 목숨을 잃든지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정말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투쟁도 좋고 다 좋다. 그래도 동료의원의 목숨이 더 소중하지 않은가”라며 “나는 지금이라도 대표께서 단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여당의 의사일정 복귀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등 국회의 일정은 지켜져야 한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의 특권 아닌 의무인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 국방위원장으로서 국정감사에 참석해 회의를 진행하려다가 당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의 제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에 대해서도 한 마디했다. 김 의원은 “국방에는 여야가 없다, 그게 기본”이라며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우리 모두 기본으로 돌아가야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그는 “사람의 생명은 위대하고 소중하다. 국회의장은 균형과 중심을 잡아야한다. 여야간 합의는 지켜져야한다”고 했다.

su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