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객 소비액, 주민 소비액에 육박

[헤럴드경제]제주도에서 관광객이 사용하는 카드사용액이 제주도민의 카드사용액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한국은행 제주본부, 신한카드가 공동으로 분석해 27일 발표한 ‘카드사 빅데이터를 이용한 제주 관광객 소비 특성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도 전체 신용카드 사용액은 4조9천억원이었다.

이 중 도민 이용 금액은 2조6천억원이고 관광객의 사용액은 2조3천억원으로 큰 차이가 없었다. 


관광객의 카드사용액은 연평균 20.7%씩 늘고 있고 도민의 카드사용액 증가율은 3.5%에 불과해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관광객 카드사용액이 도민 사용액을 넘어설 전망이다.

관광객 카드사용액 중 74%인 1조7천억원이 내국인 관광객이었고 나머지 5천억원은 외국인 관광객이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사용한 신용카드 대부분은 중국인 관광객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내·외국인 관광객 모두 카드사용액에서 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45.3%, 56.2%로 가장 높았다. 이어 내국인은 음식(29.9%), 교통(9.5%) 순이었고 외국인은 숙박(23.3%), 음식(14.7%)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의 카드사용 건수가 전체 사용 건수의 57.3%로 여성(42.7%)보다 많았다. 남성은 교통(10.1%), 골프장 등 스포츠(4.9%)에서 많이 사용했고 여성은 면세점(13.5%) 이용 비중이 높았다.

연령별로 나누면 30대가 32.9%로 가장 많았고 20대(28.0%), 40대(22.7%) 순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