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판로 ‘든든한 지원군’ 홈앤쇼핑, 상생 강행군

무상방송·성과공유제 눈길

홈앤쇼핑(대표 강남훈)이 중소 협력사와 소비자 곁으로 다가서고 있다. 갑질 없는 TV홈쇼핑으로 잘 알려진 이 회사는 중소기업 무상 방송, 상생펀드 운영, 협력사와 초과이익 공유제 등 상생제도를 시행하는 중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중소기업 판로지원. 전국 각지의 창조제품 개발기업 및 유망기업을 선별, 해당기업과 제품에 대한 영상물을 제작해 월평균 총 90분씩 무상으로 홍보 방송하는 ‘중소기업이 희망입니다’가 그것이다.

홈쇼핑 상품으로는 적합하지 않더라도 우수한 상품을 보유 중이거나 유망한 중소기업을 선별하고 무료로 해당 기업 및 상품에 대한 홍보 영상물을 제작, 방송해준다. 


3분 안팎 방송을 제작해 다양한 시간대에 반복 노출하는 방식이다.

2012년 43개 기업을 대상으로 연간 1080분의 홍보방송을 시작으로 13년에는 78개 기업으로 확대했다. 2014년에는 112개 기업이 선정돼 혜택을 받았다. 2015년에는 115개 기업을 대상으로 총 1058분의 무료방송을 진행했다.

올 상반기까지 5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627분이 실시됐으며, 연내 120개가 목표다. 2020년까지 무료 홍보방송 업체 수를 156개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 ‘일사천리사업’으로 지자체와 함께 각 지역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 및 특산품을 발굴, TV 홈쇼핑 방송을 통한 무료 판매까지 원스톱으로 해준다. 해당 상품은 홈앤쇼핑 및 중기중앙회 지역본부의 1차 심사와 주부 등 일반 소비자가 포함된 상품추천위원회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다. 중소기업에 가장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TV 판매 입점수수료를 전액 지원한다.

2012년 4개 지자체·31개 업체였던 무료 판매방송 수혜기업 수는 2015년 16개 지자체 97개 기업으로 지속 증가했다. 올 상반기까지는 17개 지자체 및 중소기업단체협의회 50개 상품이 방송을 통해 소개됐다.

홈앤쇼핑은 ‘상생펀드’와 ‘성과공유제’로 협력사 지원과 육성도 해줘 박수를 받았다.

총 7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는 2%대의 우대금리를 적용해 협력사에 대출한다. 올 상반기까지 총 80개 기업에 443억원의 대출이 지원됐다.

성과공유제는 매출기여도가 높은 우수 협력사 대상으로 연간 목표액 대비 초과이익의 최대 10%~20%를 현금으로 되돌려주는 제도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간 94개 업체가 16억원 이상의 혜택을 받았다.

이밖에 대급 지급기일을 홈쇼핑업계에서 가장 빠른 12일 이내로 해준다. 기존 30일에서 더 단축한 것이다.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는 “중소기업이 실제 사업을 영위하며 얻을 수 있는 실질적 혜택 제공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빠른 대금지급과 갑질 없는 문화 조성으로 홈쇼핑과 입점업체가 상생하는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