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평창올림픽 최고의 올림픽 되도록 지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500일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 “정부는 평창이 최고의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지원과 준비에 성의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한강시민공원 여의지구 일대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G(Game)-500일 행사 영상메시지를 통해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가 모이고 모임으로써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이뤄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이 지구촌 인류에게 감동과 화합의 축제가 되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 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의 열정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지난 여름 리우 올림픽이 막을 내리면서 이제 지구촌의 이목이 평창에 집중되고 있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은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와 국민적 저력을 세계에 보여줄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리우 올림픽에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우리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면서 “이제 그 용기와 자부심을 가슴에 품고 평창의 성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