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거부하면 野가 국감 열자”…野 의원 사회권 이양 요구 봇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새누리당 소속 의원이 상임위원장인 상임위원회 국정감사를 두고 야권 내에서 강경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대로 새누리당 동참만 기다릴 게 아니라 국감 정상화를 위해 사회권 이양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자는 요구다. 지도부는 ‘반쪽 국감’ 전면전에 따른 부담을 감안, 일단 좀 더 사태 추이를 지켜보자는 기류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연이어 여당 소속 상임위의 사회권 이양을 촉구했다. 박범계 의원은 “이번 사태의 본질은 해임건의안 수용 여부, 집권당 대표의 단식 등이 아니라 집권당이 국감을 거부한 초유의 사태라는 것”이라며 “국감을 못하는 여당 소속 위원장의 상임위도 내일부터 야당 간사가 사회권을 행사해 국감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의 박 의원은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거론하며 “통화도 했고 서면으로도 (국감장에) 나와달라고 요청했다”며 “이틀에 걸쳐 야당 의원들만 국감장을 지켰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의 김영진 의원도 “초선이 들어와서 국정을 살피고 새롭게 준비해야 할 시기에 첫 국감을 무산시키고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ㆍ여당을 잘못을 감추고자 얄팍한 꼼수를 쓰는 걸 두고 봐야 하느냐. 원내대표가 더 강하게 이 문제를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법에 따라 여당 상임위원장이 불참하면 통보하고 야당 간사가 사회권을 받도록 지도부가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지금은 강온전략 중 강한 전략을 써야 할 때다. 강한 전략으로 국회 활로를 열어달라”고 덧붙였다.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추미애 대표와 참석 의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이와 관련, 우상호 원내대표는 다소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의원들의 절절한 마음은 충분히 들었다”면서도 “향후 원내 전략은 원내지도부에 위임해달라. 종합적으로 고려애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최대한 국감이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고 원만하지 않으면 다음주께 어떻게 할지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