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일부“국감 복귀”목소리…이정현의 ‘단식 리더십’흔들

김무성 前대표·유승민 등 비박계
“丁 규탄·국감 참여”투트랙 주장
민생 행보로 ‘출구전략’모색
정의장 ‘사퇴→사과’요구수위 낮춰

새누리당의 대야 강경 대오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 비박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정세균 국회의장 규탄과 국정감사 참여를 병행하는 ‘투트랙’주장이 번지는 가운데, 정 의장에 대한 공세도 ‘무조건 사퇴’에서 ‘재발 방지 약속과 공식 사과’로 수위가 낮아졌다. 당 지도부는 여전히 강경 기조를 내세우면서도 싸늘한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민생 행보로 ‘출구 전략’을 모색하는 분위기다.

이날 정진석 원내대표는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 간담회를 주재했다. 초유의 비상사태에 4선 이상 중진의원 21명 가운데 서청원 전 대표, 김무성 전 대표 등 17명이 결집했다. 핵심 이슈는 국정감사 복귀 여부다. 비공개 회의에서 김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 비박계가 국정감사 복귀를 주장했지만 친박계 강경파들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알려졌다. 유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단식 투쟁은 이정현 대표 결단이니 계속하더라도, 다른 의원들은 국정감사에 들어가는 게 좋겠다고 (건의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 간담회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하태경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국감과 정세균 규탄은 분리해서 투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국감 참여를 밝혀 파장을 일으킨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등 국회 일정은 지켜져야 한다”며 “투쟁도 좋지만 동료의원의 목숨이 더 소중하다. 지금이라도 대표가 단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국감 복귀와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을 함께 주장했다.

당내 이견에도 지도부의 공식 입장은 여전히 “강력한 단일 대오를 형성하겠다”는 것이다. 공세를 접을 ‘명분’이 없다는 이유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원내대표들은 전날 정 의장에게 재발 방지 요구와 공식 사과를 중재안으로 제안했지만, 정 의장이 수용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강석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본지 통화에서 “국감에 참여해야 한다는 건 다들 공감하지만, 정 의장이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요구에 콧방구 안 뀌니 ‘지금은 회군할 수 없다’는 게 간담회 결론”이라고 말했다.

지도부로서는 강경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출구전략을 모색할 수밖에 없는 시점이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당원 3000명이 결집하는 정 의장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정 의장의 모든 외부 일정까지 저지하는 ‘최후의 수단’을 계획하면서도 민생행보에 박차를 가하며 싸늘한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국감을 불참하는 대신 ‘10대 민생과제 추진본부’를 꾸려 이날만 쌀값 안정ㆍ청년일자리 등 8개 본부가 간담회ㆍ현장방문에 나선다. 그러나 수습책에도 당내 균열은 더욱 확산돼 이 대표의 리더십에 손상이 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감 복귀와 이 대표 단식 요구가 연일 공개적으로 터져 나오며, 숨 죽이며 동조하던 의원들도 이날 의원총회 등에서 목소리를 높일 가능성이 높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