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영란법, 국가청렴도 높일 전환점 기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과 관련해 국가청렴도를 높일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투명하고 청렴한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 지난해 3월 제정된 부정청탁금지법이 오늘부터 시행된다”며 “부정청탁금지법 시행을 통해 누구나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청렴사회를 만들고 우리의 국가청렴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공직자들의 공정한 직무수행 보장과 공공기관에 대한 국민신뢰를 확보한다는 제1조를 비롯한 김영란법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는 입장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다만 국정홍보와 정책홍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김영란법 저촉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청와대는 앞서 지난달 29~30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김영란법과 관련한 교육을 실시했다.

당시 교육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관계자가 김영란법의 취지와 주요 내용, 적용사례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