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자살사망자 5년동안 감소세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 자살사망자수가 최근 5년 동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가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5년 사망원인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자살사망자수는 3123명으로 2014년 3139명 대비 16명이 감소했다. 경기도 자살사망자수는 2011년 3580명에서 2012년 3215명, 2014년 3139명으로 조금씩 감소추세를 보여 왔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도 2011년 30.5명에서 2012년 27명, 2014년 25.7명, 2015년 25.3명으로 감소했다. 이는 도 단위 광역지자체 가운데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전국 자살사망자수 역시 2011년 15,906명에서 2015년 13,513명,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은 2011년 3,580명에서 2015년 3,123명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노인자살률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2배 이상 자살률이 높아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인구 10만명 당 경기도 노인자살률은 64.6명으로 15~64세 자살률 25.1명 보다 2.5배나 높았다. 2011년 인구 10만 명당 경기도 노인자살률은 90.5명에서 2012년 79.6명, 2013년 72.7명, 2014년 61.3명으로 매해 평균 자살률 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다.

성별로는 인구 10만 명당 남성 자살률이 35명으로 여성 자살률 15.5명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시군별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은 포천시 44.8명, 연천 42.4명, 동두천 37.6명 순으로 높았으며 의왕시 17.2명, 군포시 19.2명, 용인시 19.4명 순으로 낮았다.

경기도는 2012년부터 도 차원의 자살예방 정책인 ‘생명사랑 프로젝트’계획을 수립, 추진 중이다. 도는 2012년부터 도내 전 시‧군에 생명사랑 전담인력(자살예방상담사) 131명을 배치했다. 자살고위험군 집중 사례관리와 게이트키퍼(자살위험대상자를 조기에 발견해 전문기관에 연계하는 사람) 2만여명을 양성했다. 올해는 노인자살 예방을 위해 지난해 대비 30억 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