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얼굴 담뱃불로 지진 50대 입건

[헤럴드경제] 순찰 중이던 경비원을 때리고 심지어 얼굴을 담뱃불로 지진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53살 이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 씨는 지난 19일 자정, 광주광역시 치평동에 있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경비원 24살 A 씨의 뺨을 담뱃불로 3차례 지지고, 수차례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피해자 A 씨에게 “하찮은 경비 주제에 이래라, 저래라 한다”며 “입주민회장에게 말해서 해고하겠다”고 폭언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차장에서 큰 소리로 통화하던 이 씨에게 경비원 A 씨가 “다른 주민에게 피해가 간다”며 정숙을 요구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