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 생선…‘강도 당한척 가장’ ATM서 돈훔친 경비업체 직원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강도를 당한 척 위장하고 공범과 함께 은행 현금지급기(ATM)에서 돈을 훔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비업체 직원인 피의자는 학자금 대출 상환 기일이 다가오자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인과 공모해 은행 ATM에서 돈을 가로챈 혐의(특수절도)로 경비업체 직원 노모(24) 씨와 공범 김모(23) 씨를 검거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123rf

경찰에 따르면 노 씨는 지난 23일 서울 관악구에 있는 한 은행 ATM 기기에서 카드 장애가 났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그러나 신고는 거짓이었고 현장에 기다리고 있던 김 씨가 노 씨를 제압해 ATM 열쇠를 훔쳤다. 열쇠를 훔친 김 씨는 ATM 속에 들어 있던 현금 9400여 만원을 가져갔고, 노 씨는 강도를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이는 노 씨와 김 씨가 꾸며낸 자작극이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카메라를 확인하는 도중 노 씨의 수상한 행동을 포착하고 자작극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펼쳤다. 결국, 경찰의 추궁 끝에 노 씨는 범행이 모두 자작극이었다고 자백했다.

조사 결과, 노 씨는 경비업체 직원으로 활동하며 평소 경비가 허술한 은행 지점을 물색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친구인 김 씨와 함께 범행을 모의한 노 씨는 CCTV가 보이는 곳에서는 김 씨에게 맞아 기절한 척 연기를 했고, 카메라 사각지대에서는 직접 현금을 훔쳤다.

경찰은 노 씨의 자백을 바탕으로 지난 26일 공범 김 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노 씨는 “대학교 등록금 대출 만기가 다가왔고, 김 씨도 군대 전역 후 다단계로 손해를 입어 생긴 채무를 갚아야 해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훔친 현금을 모두 압수한 상태”라며 “현재 구속영장을 신청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