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가는 길’ 본방 전 1ㆍ2회 특별판 방송… 시청률 잡을까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공항가는 길‘이 1, 2회 특별판을 선보인다.

28일 KBS는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극본 이숙연/연출 김철규/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이 이날 3회 방송 시간보다 한 시간 앞선 밤 8시 55분에 1, 2회를압축한 특별판 방송을 편성했다. KBS 2TV ‘공항가는 길’ 1, 2회 특별판이 방송된다. 이번 특별 방송은 1회, 2회를 놓친 시청자들을 위해, 제작진이 2회 분량의 내용을 65분에 맞춰 재편집한 것이다.

‘공항가는 길’ 1회에서는 같은 아픔을 겪은 두 남녀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분)의 인연이 시작됐다. 승무원이자 워킹맘인 최수아는 딸을 홀로 타국에 두고 왔다는 슬픔과 그리움에 힘겨워했다. 친딸은 아니지만, 역시 딸을 타국에 두고 온 서도우는 전화통화로나마 최수아에게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넸다. 그러나 서도우의 딸이 죽음을 맞이하면서 이야기는 급물살을 탔다.

뒤이어 방송된 2회. 결국 최수아와 서도우는 우연처럼, 운명처럼 마주했다. 긴 사연으로 함께 공항에서 밤을 지새우게 된 두 남녀. 1회에서 서도우가 그랬듯, 2회에서는 최수아가 서도우에게 따뜻한 위로가 됐다. 일상적이면서도 조심스러운 말 한마디, 깊은 눈빛으로 서로에게 위로가 되는 두 남녀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들의 향후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사진=스튜디오 드래곤 제공]

‘공항가는 길’ 관계자는 “1, 2회 특별판에서는 1, 2회분의 핵심만을 압축, 본방송을 놓친 시청자들도 뒤이어 방송되는 3회를 무리 없이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공항가는 길’ 특유의 풍성하고도 섬세한 감성 역시 더욱 효과적으로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공항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줄 감성멜로 드라마이다. ‘공항가는 길’ 1, 2회 특별판은 28일 오후 8시 55분, KBS2를 통해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