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지속가능성지수 7년 연속 생보업계 1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교보생명이 7년 연속 지속가능경영 생보업계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

28일 교보생명은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생명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생명보험부문 평가가 시작된 2010년부터 7년 연속 수상한 것으로 업계 처음이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는 사회적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책임 이행수준과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다. 한국표준협회가 2009년부터 매년 평가해 오고 있다.

국내 대표 51개 업종, 195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평가에는 경제ㆍ사회ㆍ환경 등 분야별 전문가와 소비자ㆍ협력사ㆍ지역사회ㆍ투자자ㆍNGO 등 이해관계자 3만여 명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이 반영됐다.

교보생명은 고객ㆍ임직원ㆍ투자자ㆍ정부ㆍ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와 공동발전하기 위해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생명보험업계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소비자보호에 앞장서고 고객불만 예방에 힘쓴 점, 기업 경영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노력한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보생명은 고객보호 업무를 총괄해 책임지는 ‘고객보호담당임원(CCO)’을 CEO 직속으로 두고, 고객보호총괄부서인 ‘고객보호센터’와 고객접점에서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만족센터’(콜센터)를 유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 2011년부터 독특한 사후 유지서비스인 ‘평생든든서비스’를 일관되게 추진하면서 고객보호를 선도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교보생명은 최근 금감원이 발표한 ‘2015년 금융 소비자보호실태평가’에서 보험사 가운데 가장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 외에도 △투명한 거래관행 확립하기 위한 ‘클린계약제’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문화 정착을 위한 ‘공정거래자율준수프로그램(CP)’ △비상장기업임에도 홈페이지 등에 공시사항과 재무정보 적시 공시 △분기 1회 이상 감사위원회 개최, 3년마다 외부감사인 신규 선임 등 투명성 확보에 힘쓰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