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참여” “김재수 사퇴했어야”…새누리당 ‘균열’ 생기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이 올해 국정감사를 거부한지 이틀째인 27일, “국정감사에 참여하겠다”는 당내 소신 발언이 나왔다. 아울러 야당에서는 “새누리당 온건파 의원들이 국감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등, 정세균 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초강수를 두고 있는 새누리당 전열에 파열음이 들린다.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이날 새누리당 국방위원들에게 “오늘(27일) 오후부터 국정감사에 임하기로 했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국방위원장을 하면서 국방에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을 줄기차게 해왔다”며 “저는 저의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오후 국방위 국정감사를 개의할 뜻을 밝혔다.

[사진=27일 오후 새누리당의 ‘국감 보이콧’ 당론에 맞서 국정감사 참여 의사를 밝힌 새누리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같은 당 의원들로부터 사실상 국방위원장실에서 감금 당했다가 상황이 마무리된 뒤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김 위원장이 이 같은 ‘깜짝 발표’를 하자 김무성 전 대표,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김성태 의원 등이 김 위원장을 찾아 3시간 넘게 설득 작업에 들어갔다. 결국 이날 오후 국방위원회가 파행되고 나서야 의원들은 설득을 멈췄다. 김 위원장은 취재진과 만나 “국방위원회가 열려야 한다는 게 제 소신”이라고 변함 없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엔 사건의 발단이 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자진사퇴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해 “(김 장관에 대해) 일반인은 상상도 못할 전세특혜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라며 “(김 장관이)국정운영에 부담을 주지 말고 사퇴했더라면 좋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야당의 김 장관 해임 건의 사유가 모두 허위 사실이라는 새누리당의 당론과 미묘하게 다른 이야기다.

김 위원장의 당론 이탈을 두고 김 원내수석은 “개인의 의견을 당하고 연관짓지 말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을 시작으로 국정감사 정상화를 원하는 의원들이 추가된다면 당 대표 단식, 릴레이 1인 시위 등 초강수를 두며 단일대오을 형성한 새누리당의 전열에 영향이 불가피하다.

실제로 이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새누리당의 많은 온건파 의원들은 국감을 원하고 있다”며 “어떻게 해서든 국민의당에서 풀어달라고 전화하고,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론의 균열이 심화되면 정 의장이 사퇴할 때까지 국정감사를 거부하고 투쟁을 계속하겠다는 여당의 초강수 전략이 무색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