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전문병원 복합단지’ 인천 송도국제도시 조성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국내 최초 ‘전문병원 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인천광역시는 27일 오전 국내 유수의 5개 병원이 외국투자자와 ‘송도 전문병원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연수구 송도동 11의3 지식정보단지 1만5236㎡ 부지에 440병상 규모의 전문병원 복합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조감도>

소규모 의원들이 입주하는 일반 의료단지와 달리 송도 전문병원 복합단지는 의료법상 요건을 충족한 공식 ‘전문병원’이 중심이 된다.

송도 전문병원 복합단지에는 국내 유일한 심장 전문병원인 세종병원, 진료규모 국내 2위인 한길안과병원, 관절ㆍ척추 전문 예손병원, 수도권 최대 이비인후과인 다인이비인후과 등 4개 전문병원과 종합병원인 뉴고려병원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5개 병원은 말레이시아 의료 관련 투자사 GPSB와 컨소시엄을 구성, 25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오는 2019년 말 복합단지를 개장할 계획이다.

이 의료단지에는 정형외과 100병상, 심장내과 100병상, 이비인후과 80병상, 내과 60병상, 안과 50병상 등 440병상으로 출발한다.

또 개장 이후 산부인과ㆍ대장항문외과 등이 합류하면 규모가 500병상 이상으로 확대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 지식정보단지역 앞에 조성되는 전문병원단지는 지하철역과 지하연결통로를 만들고 병원 간 1층 로비를 무빙워크로 연결, 병원 이용객 편의를 높이게 된다.

복합단지에는 5개 병원 외에도 외국인 전용 진료센터, 종합검진센터, 산후조리원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단지 내 근린생활시설 건물에는 피부과ㆍ성형외과ㆍ치과ㆍ비뇨기과 등 전문클리닉을 유치, 단지 안에서 모든 진료과목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송도는 국제도시임에도 종합병원이 1개에 불과할 정도로 의료 인프라가 약했지만 전문병원단지가 조성되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송도 전문병원복합단지 조성사업은 인천시민에게 의료 편익 제공과 헬스케어 및 의료관광 분야가 대한민국의 차세대 동력산업으로 거듭나야 하는 시점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이 사업으로 인천의 의료인프라 확충을 위한 중요한 시작인 만큼 인천이 의료바이오산업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중요한 앵커시설인 중증질환 진료 능력, 바이오 R&D 연계한 임상연구시설, 외국인전용 병상을 갖춘 종합병원급 국제병원 유치에 총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병원협회장을 맡고 있는 정규형 한길안과병원 이사장은 “브랜드 경쟁력이 높은 병원들이 공동 투자하고 운영함으로써 병원 경영 효율성이 높아져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인천공항과 가까운 지리적 여건을 활용해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에도 주력해 의료한류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체결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이영근 인천경제청장, 정규형 한길안과병원 이사장, 박진식 세종병원이사장, 유인상 뉴고려병원장, 박하춘 다인이비인후과병원장, 김진호 예손병원장, 이 사업의 외국투자사인 GPSB사의 이앵콕(Lee Eng Kok) 대표, 말레이시아 기업인 소치용(Soh Chee Yong) 씨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