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파행’에 靑은 침묵…朴대통령, 민생행보 재개

청와대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작금의 ‘국회 파행’에 함구하고 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국회 파행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회에서 일어난 상황에 대해 일일이 다 답을 드리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국회에서 벌어지는 정쟁과 거리를 두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우병우 민정수석, 비선실세 최순실씨 등의 논란이 옅어진 상황에서 굳이 긁어 부스럼을 만들지 않겠다는 속내이기도 하다.

이는 국감 과정에서 제기된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의 미르재단 모금 과정 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 해명하고 나선 것과 대조적이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안 수석의 개입 의혹을 담은 녹취록을 제시한데 대해 안 수석은 “기업들의 미르재단 모금 과정에 전혀 개입한 적이 없다”며 “어떤 기업 임직원들에게도 그렇게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 대변인도 같은 취지로 확인했다.

다만 청와대로서도 박 대통령이 ‘비상시국’을 언급하고, 노동개혁과 경제활성화 법안의 국회 처리를 촉구한 상황에서 국회 파행의 장기화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국회 파행의 원인을 제공한 정세균 국회의장이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기류도 읽힌다. 일단 박 대통령은 국회 문제는 국회 차원에서 처리되는 것을 당분간 지켜보면서 민생과 안보에 전념한다는 구상이다.

박 대통령은 2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6 지역희망박람회’에 참석해 민생행보를 재개했다. 개막식 격려사를 통해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규제프리존 지역전략산업 육성 등으로 지역 성장동력 창출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지역발전의 총합이 국가발전인 만큼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의 선순환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유공자들을 포상한 뒤, 지방자치단체와 중앙부처 전시관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으로 사업화와 수출에 성공한 상품을 참관했다.

신대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