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빛내리 교수, 국내 노벨과학상 유력 후보”

[헤럴드경제]노벨상 수상이 가장 유력한 한국인 후보로 김빛내리 서울대 석좌교수(IBS 연구단장)가 선정됐다.

27일 한국연구재단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12일까지 국내 기초과학 분야 핵심 연구자 14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서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노벨과학상에 가장 근접한 한국 연구자로 마이크로 RNA(miRNA) 분야를 연구해 온 김빛내리 교수(생리의학 분야)가 추천됐다.


이밖에 화학 분야 유룡 KAIST 교수(IBS 연구단장)와 김필립 미국 하버드대 교수(물리), 임지순 포스텍 석학교수(물리), 현택환 서울대 교수(IBS 연구단장)(화학) 등이 앞으로 노벨상을 받을 가능성이 큰 한국인 후보로 예측됐다.

연구자들은 올해 노벨과학상 수상이 유력한 세계 과학자로 물리학 분야 킵 손 미국 캘텍(Caltech) 명예교수와 라이너 바이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명예교수를 꼽았다.

한국인이 최초로 노벨과학상을 수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10년’이라고 답한 연구자들이 2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1∼15년’(23%), ‘16∼20년’(22%) 등으로 나타나 응답자의 78%가 한국이 20년 이내에 노벨상을 탈 것으로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