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이보영 류수영이 소속된 플라이업 엔터와 전속계약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소속사 없이 혼자 일을 해오던 배우 김서형이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대표 김동업)와 동행한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굿 와이프’에서 강단 있는 캐릭터 ‘서명희’로 열연을 펼친 김서형이 이보영, 류수영, 유인영, 김지훈 등이 소속된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 배우로서 더욱 비상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것.

‘기황후’, ‘어셈블리’, ‘굿 와이프’ 등 수 많은 작품에서 굵직한 캐릭터를 맡으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온 김서형은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신흥 강자,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와 만나 배우로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플라이업 측은 “김서형은 어떤 배역도 완벽히 소화하는 연기력을 가진 명품 배우”라며 “앞으로 다방면에서 본인의 역량을 모두 발휘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며, 연기뿐 아니라 함께 희로애락을 겪어가는 좋은 파트너로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서형은 ‘굿 와이프’ 종영 후 차기작을 검토하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