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브릭 ‘엠태그’, 뱅앤올룹슨 위조방지솔루션 채택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나노 신소재 전문기업 ㈜나노브릭이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Olufsen)과 자사의 위조방지솔루션 ‘엠태그(M-Tag)’의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엠태그’는 오는 10월부터 순차적으로 국내 공식 수입ㆍ유통되는 뱅앤올룹슨의 프리미엄 라인 ‘비앤오 플레이(B&O PLAY)’ 전 제품의 패키지에 정품인증 라벨로 부착된다. ‘비앤오 플레이’는 뱅앤올룹슨이 2010년부터 선보이고 있는 프리미엄 라인으로 대표제품은 블루투스 스피커, 헤드폰, 이어폰 등이다. 


‘엠태그’는 세계 최초로 자기장의 세기에 따라 색이 변하는 나노 신소재를 적용한 위조방지솔루션이다. 실생활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고무자석이나 핸드폰자석을 라벨 뒤에 갖다 대면 색상ㆍ패턴 변화를 통해 정품 여부를 쉽게 판단할 수 있다. 또한, 나노브릭의 정품인증 모바일 앱 ‘엠체크(M-Check)’를 통해 라벨에 인쇄된 큐알코드(QR Code)와 시큐리티코드(Security Code)를 온라인 인증하면 추가적으로 정품 여부를 가려낼 수 있다.

뱅앤올룹슨은 “‘엠태그’는 근본적으로 위조 불가능한 나노 신소재를 사용해 뱅앤올룹슨이 기존 사용하던 홀로그램 형태의 정품인증 라벨보다 보안성이 월등히 뛰어나다”며 “여기에 엠체크의 온라인 인증까지 더해 보다 유연한 정품 및 고객관리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나노브릭 관계자는 “명품일수록 높은 보안성을 갖춘 위조방지솔루션이 요구된다”며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뱅앤올룹슨과의 엠태그 계약 체결을 계기로 엠태그가 글로벌 IT기업 제품의 정품인증 라벨로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엠태그는 이달 중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와 이집트 카이로에 각각 본사와 지사를 둔 글로벌 마케팅 기업 ‘엠티이 엑스퍼트 트레이딩’과 엠태그 수출계약을 맺고, 이 회사가 수입ㆍ유통하는 IT제품에 정품인증 라벨을 단계별로 확대 적용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