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총리 삼성사옥 방문…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안내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방한 중인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가 27일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을 방문했다.

루터 총리는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아 서초사옥에 있는 삼성전자 딜라이트 홍보관을 둘러봤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방한중인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에게 삼성전자의 주요 제품과 혁신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루터 총리에게 삼성전자의 주요 제품과 혁신기술 등에 관해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2014년 7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방한했을 때도 신라호텔 영빈관에 마련된 삼성전자 전시관의 안내를 맡은 적이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마르크 뤼터(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 로디 엠브레흐츠(Lody Embrechts) 주한 네덜란드 대사

루터 총리는 앞서 데이비드 스틸 삼성전자 부사장의 영접을 받아 서초사옥을 방문했으며, 이 부회장과 IT 기술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터 총리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과 네덜란드는 루터 총리 방한을 계기로 빅데이터 통계 협력 등 모두 5건의 경제협력 MOU를 체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