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스타, 집단 성폭행 혐의 경찰 수사…“돈 목적 거짓말” 진실은?

[헤럴드경제]NBA 스타 데릭 로즈(뉴욕 닉스·27)가 집단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경찰은 로즈와 그의 친구 2명을 상대로 성폭행 범죄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로즈는 2명의 친구와 함께 전(前) 여자친구를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작년 8월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법원에 제소됐으며, 다음 달 4일 재판이 시작된다.


원고는 소장에서 “로즈와 그의 친구들이 2013년 8월 베벌리힐스의 파티장에서 술에 약을 타 먹이고, 파티가 끝난 후 로스앤젤레스 도심 인근의 숙소로 찾아와 집단 성폭행했다”며 피해 보상금으로 2,150만 달러(약 240억 원)를 요구했다.

경찰 수사는 이 민사소송과 별도의 형사고소가 제기돼 사건 처리 절차가 진행되고 있음을 뜻한다.

이 사실은 재판부가 지난주 “심리가 시작되면 원고 신원을 더이상 익명으로 유지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알려지게 됐다.

원고 측 변호인은 로스앤젤레스 경찰청의 확인 서한을 판사에게 제시하며 “민감한 성폭행 범죄 수사를 의뢰한 고소인이 수사기간 신원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고 재고려를 당부했다.

로즈의 변호인은 앞서 “돈을 목적으로 소송을 제기한 원고 측 변호인이 합의를 강요하기 위해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시카고 불스의 간판스타였던 로즈는 잦은 부상으로 부진을 겪다 지난 6월 닉스로 트레이드됐다.

로즈는 26일 열린 닉스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혐의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잘못한 일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합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로즈는 2008년 NBA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시카고 불스에 입단해 2009년 신인상을 받고, 2011년엔 NBA 사상 최연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는 등 기대를 모았다.

그는 2012년 아디다스와 1억8,500만 달러(약 2,000억 원)에 13년 장기 전속 계약을 맺어 화제를 모았고, 경제전문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 20대 스포츠 부호 명단에까지 이름을 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