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지진 피해 돕기 자선바자 진행… 수익금 등 10억원 기부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롯데백화점이 지진 피해 지역 돕기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경주 지역 지진 피해 지원을 위해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 행사를 진행하고 수익금 일부를 포함한 총 10억원을 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지진 피해 돕기 자선 바자 행사는 오는 29일부터 10월 3일까지 백화점 전점 본매장과 행사장에서 진행된다. 남성ㆍ여성패션ㆍ리빙 등 전 상품군에서 총 2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해 900억원의 물량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행사 수익금 일부를 포함한 총 10억원은 피해 지역에 기부하며, 해당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해 피해 지역 문화재 복구 및 재난 구호 활동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노마진 상품도 총 250여 품목이 준비된다. 마진을 받지 않고 가격을 낮춰 파트너사 부담은 줄이고 소비자에게 가격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대표 상품으로는 캘러웨이 16XR 드라이버 35만2000원, 코렐 야생화 2인 홈세트 6만9000원, 실리트 프리모 양수 스텐냄비 4만5000원 등이다. 3/5/7만원 균일가 상품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롯데백화점은 경주, 울주 등 피해 지진 지역에 봉사단을 파견하고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10월 초, 울산점, 포항점 등 영남 지역의 롯데백화점 임직원과 고객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 지진 피해지역에 파견, 지역 농가와 거주지 피해 복구 활동을 진행한다. 독거노인, 저소득 피해 가정을 위해 식료품, 생필품 등 가정 구호물품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지진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피해를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번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피해 주민들에게 더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