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나프타 분해 공장 4000일 연속운전 기념식

연속 안정ㆍ안전운전을 통한 경쟁력 극대화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롯데케미칼은 27일 오전 전남 여수시 중흥동 롯데케미칼 제1공장에서 나프타 크래킹(Naphtha Cracking, 나프타 분해)공장 4000일 연속 안정ㆍ안전운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전명진 생산본부장을 비롯한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임직원이 참석했다.

롯데케미칼의 나프타 분해 공장은 1990년 4월에 착공해 1992년 4월 완공 및 시운전을 거쳐 현재 연간 100만톤의 에틸렌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달성한 4000일 연속 운전은 지난 2005년 6월 26일부터 2016년 9월 11일에 걸쳐 이룬 성과로 동 기간 중 단 한 번의 비정상 가동 정지 없이 공장 연속운전을 실시했다. 

[사진=롯데케미칼은 27일 오전 전남 여수시 중흥동 롯데케미칼 제1공장에서 나프타 크래킹(Naphtha Cracking, 나프타 분해)공장 4000일 연속 안정ㆍ안전운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명진 생산본부장(두번째줄 왼쪽에서 네 번째), 박종명 여수공장 노동조합위원장(두번째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4000일 연속 안정/안전운전은 전세계 석유화학 나프타 분해공장 운전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대기록이자 쾌거”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무사고 연속운전 실시와 주요 제품의 효율적 생산 및 공정 운전 최적화, 전 임직원의 철저한 현장 중심의 안전환경관리를 통해 글로벌 석유화학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