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운명의 날…숨죽인 롯데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28일 진행되는 가운데, 롯데그룹 내에는 심사 결과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감이 공존하는 분위기다. “영장 실질심사 과정에서 충분히 소명하면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라며 영장 기각에 무게감을 싣고는 있지만, 당초 불구속일 것이란 예상을 뒤엎고 신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만큼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룹은 일단 영장 기각에 대해 기대를 걸면서 동시에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로 인해 어수선해진 그룹의 분위기를 수습하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영장 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지난 27일에는 일본 홀딩스 임원인 가와이 가쓰미 상무가 한국 롯데 본사의 정책 본부를 방문, 신 회장의 구속영장 청구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그룹 측은 일본 롯데 홀딩스의 임원과 주주들의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에서 배임 혐의가 일본에 비해 광범위하게 언급된다는 점 ▷구속영장 청구 자체가 유죄로 이어지지 않는 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신 회장에 대해 적용된 혐의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반박하며 ‘구속’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검찰은 신 회장에 대해 500억원대 횡령, 1250억원대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한 상태다. 이에 대해 그룹은 신동주 전 부회장, 서미경 씨, 신유미 씨가 이렇다할 일을 하지 않고 부당 급여를 받은 것과 관련해 당시 이사등재ㆍ급여 지급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갖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유상증자 과정에서 신 회장의 배임 행위가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타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고려한 유상증자인데다 , 피에스넷의 향후 수익이 기대되는 만큼 타 계열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검찰이 보고 있는 부분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롯데그룹의 관계자는 “(검찰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 소명할 수 있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신 회장이) 구속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법원이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도록 혐의 부분에 대해 사실관계를 분명히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보인다. 최선의 상황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계열사를 포함한 그룹 전반에서는 최악의 상황에 대한 불안함도 감지된다. 압수수색→검찰조사→구속영장 청구 등 수사 과정의 종착역이 ‘구속’으로 귀결될 수 있다는 우려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이 가까스로 소강상태에 이른 상황에서, 신 회장의 구속으로 인해 그룹 경영이 위기에 빠질 것이라는 걱정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앞서 총수들의 부재로 인해 대기업들이 경영난에 빠졌던 선례들이 있는 만큼 그룹 내의 위기감은 더욱 크다.

롯데계열사의 한 관계자는 “쉽게 낙관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벌써부터 직원들 사이에서는 구속 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검찰 수사 후부터 이미 제대로 투자나 사업을 하기 힘든 여건이 계속되고 있는데 (신 회장이) 구속까지 된다면 그룹 상황이 역대 최악의 상황으로 몰릴 것은 뻔한 것 아니겠냐”고 호소했다.

재계는 대체적으로 구속영장이 기각될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구속영장의 기각 여부가 롯데그룹의 향후 운명을 판가름할 것이란 데도 이견이 없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