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스 텔러ㆍ에론 에크하트, ‘블리드 포 디스’로 BIFF 찾는다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마일스 텔러와 에론 에크하트가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 초청작 ‘블리드 포 디스’로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는다.

마일스 텔러는 2014년 화제작 ‘위플래쉬’로 국내 관객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래빗 홀’(2010), ‘댓 어쿼드 모먼트’(2014), ‘투 나잇 스탠드’(2014) 등에 출연하면서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 호평을 얻고 있다. 그는 오는 10월6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12일에 진행되는 오픈토크와 ‘블리드 포 디스’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에론 에크하트는 ‘사랑의 레시피’(2007), ‘래빗 홀’(2010), ‘백악관 최후의 날’(2013), ‘런던 해즈 폴른’(2016) 등에 출연한 배우로, 2008년 화제를 모은 ‘다크 나이트’에서 하비 던트 역을 맡아 국내 팬들을 사로잡았다. 에론 에크하트도 마일스 텔러와 함께 오픈토크와 관객과의 대화 일정에 참석한다.

올해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초청된 ‘블리드 포 디스’는 WBA 슈퍼 웰터급 챔피언이었던 비니 파시엔자의 일대기를 그린 복싱영화다. 벤 영거 감독이 연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