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방위 국감] 야당 의원들, 위원장 직무 위임 촉구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새누리당 의원들의 국회 의사일정 거부로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이 이틀째 파행을 겪자, 미방위 소속 야당 의원들이 위원장의 직무 위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27일 미방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언론에 자료를 내고 “2016년도 국정감사는 국회 미방위 전체회의를 통해 의결된 국정감사계획서에 따라 정상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신상진 위원장이 이틀째 국정감사를 개의하지 않고 있는 것은 국회법 제49조에 규정된 위원장의 직무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 의원들은 파행 사태가 지속될 경우 ‘위원장이 위원회의 개회 또는 의사진행을 거부ㆍ기피하거나 제3항의 규정에 의한 직무대리자를 지정하지 아니하여 위원회가 활동하기 어려운 때에는 위원장이 소속하지 아니하는 교섭단체소속의 간사중에서 소속의원수가 많은 교섭단체소속인 간사의 순으로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다’는 국회법 제50조 제5항의 규정에 의거해 사회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조속히 정상화되어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일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신상진 위원장의 대승적인 결단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회 미방위는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시청자미디어 재단 등 3개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새누리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개의도 하지 못한 채 파행을 맞았다. 미방위 야당 위원들은 29일로 예정된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감은 야당 단독으로라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