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동 정시 퇴근ㆍ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정착 나선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일ㆍ가정 양립이 가능한 직장문화 및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7개 정부부처와 경제5단체가 힘을 모아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퇴근 후 업무연락 자제’ 등 ‘일ㆍ가정 양립과 업무생산성 향상을 위한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이번에 추진되는 제안은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퇴근 후 업무연락자제 △업무집중도 향상 △똑똑한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유연한 근무 △똑똑한 보고 △건전한 회식문화 △연가사용 활성화 △관리자부터 실천하기 등이다. 또한 임신근로자 누구나 경력단절 걱정 없이 안심하고 임신ㆍ출산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을 기업현장에 정착시키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28일 천호식품 서울사옥에서 관계부처, 경제5단체, 여성경제인단체,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영선 차관 주재로 ‘제3차 일·가정 양립 민관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선 유연근무 등 일ㆍ가정 양립 직장문화의 정착을 촉진하기 위해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올 4/4분기부터 적극 확산하기로 했다.

정부는 소속기관 및 주요 기업 등 ‘근무혁신 주요 확산 대상’을 중심으로 실천서약 캠페인을 추진하고, 근무혁신 우수사례를 공모ㆍ확산하는 등 일터문화의 개선을 위해 적극 추진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