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250’이기우 “마음이 통해야 말이 통함을 깨달았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tvN의 글로벌 공통어 제작 프로젝트 ‘바벨250(바벨이오공, 연출 이원형)’이 12주간의 대장정을 마친다. 27일 밤 12시 15분 최종화에서 눈물과 감동으로 가득한 이들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말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이 한 공간에 모여 산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그리고 “말이 통하지 않는다고 소통도 불가능할까?” 라는 의문점으로 출발한 ‘바벨250’은 7개 나라에서 모인 글로벌 청년들이 함께 생활하며 이들을 소통하게 할 ‘글로벌 공통어’를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달려왔다. 4~6일간의 합숙을 3번에 걸쳐 진행, 총 90일간의 제작기간과 12주간의 방송을 거친 ‘바벨250’은 175개의 바벨어를 탄생시켰다.


‘바벨250‘ 최종화에서 7명의 글로벌 청년들은 이들에게 주어진 다랭이 마을에서의 마지막 날들을 만끽한다. 바닷가로 나가 물놀이와 공놀이를 즐기는가 하면, 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어 추억으로 남기고, 공동 생활에 큰 도움을 준 마을 어르신들을 초청해 각 나라의 대표 음식을 만들어 대접하며 훈훈한 마지막 인사를 나눈다.

첫 만남 이후 볼 수 없었던 동시통역사의 통역의 시간도 주어진다. “처음 만났을 땐 막막하고 할말이 없었는데, 지금은 할말이 너무 많아서 무슨 말부터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입을 뗀 이기우는 “말이 통해야 마음이 통한다고 믿고 살았는데, 마음이 통해야 말이 통한다는 걸 깨달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천린은 “이곳이 계속 유지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하다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고, 이를 본 모두가 눈물을 애써 참는 모습이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바벨250’의 연출을 맡은 이원형 PD는 “’바벨250’에 열심히 임해준 7명의 글로벌 청년들에게도,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에게 모두 KOGAMSI(감사)하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문화와 언어가 다른 7명의 글로벌 청년들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자신들만의 삶의 규칙을 만들어 나가고 서로를 통하게 할 글로벌 언어를 만들었다. 하지만 소통에 필요한 것은 ‘말’이 아닌 ‘마음’임을 보여주며 우정, 사랑, 신뢰로 진정한 ‘유토피아’를 만들어나갔다. 프로그램 애청자들은 “바벨250만 보면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진정한 힐링 예능”, “이제 끝난다고 생각하니 무척 아쉽다, 이들의 조합을 다시 보고 싶다”, “여전히 말은 잘 통하지 않지만 함께 우정을 나누는 글로벌 청년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행복했다”등의 소감을 보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